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파시클 츨판사

'파시클 출판사'는 번역서 중심의 1인 독립출판사로 시작하여 주로 번역 시를 전문으로 책을 만들어왔습니다. 지금까지 19세기 미국시인 에밀리 디킨슨의 시를 주로 번역하여 출간하였습니다. 인간을 많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예술과 일상 이 만나는 지점들을 주로 고민합니다. 2017년에는 그림 있는 작은 시집 4권을 발간했습니다: 『멜로디의 섬광(Bolts of Melody)』, 『바람의 술꾼(Inebriate of Air)』, 『어떤 비스듬 빛 하나(A Certain Slant of Light)』, 『장전된 총(A Loaded Gun)』, 2018년 『절대 돌아 올 수 없는 것들(Things That Never Can Come Back)』, 2019년 2권의 번역시집을 출간하고 독립출판물로 그림 에세이집을 출간했습니다. 『마녀의 마법에는 계보가 없다(Witchcraft has not a Pedigree)』, 『모두 예쁜데 나만 캥거루(Myself The Only Kangaroo Among The Beauty)』. 그림 에세이집 『복을 불러오는 아이 복동』 (그림 김복동 김지현, 글 김지현) 2020년 근간 『나의 꽃은 가깝고 낯설다(My Flowers are Near and Foreign)』.

― INSTAGRAM
― FACEBOOK
파시클 츨판사
파시클 츨판사   파시클 츨판사   파시클 츨판사